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다이렉트 덧글 0 | 조회 5 | 2022-10-05 17:41:44
ㅇㅇㅇ  

저는 엠비티아이가 극 I라서 행여 강사님 엠비티아이 물어봤는데 강사님은 또한 ENFP 시더라구요.

회사에서 일 끊나고 바로 받아야 어째 바로 개점을 할수 있을것 같아서 회사근처에서 연수 받는 걸로 요청을 했는데요.

그러다가 스파르타로 좀 해야할 소요성을 느껴 안양역쪽으로 향했습니다.

원래 막판 날 배우는 거루 되어있었지만 제 소신에 맞춰서 강사선상님이 늘 주차 연습을 같이했어요.

생각했는데 참말 그럴듯한 일이더라구요.

이전에 밀접한 사이의 사람에게 운전을 학습하다 서로 마음을 상했던 일이 

기억나 나도 모르게 창피한 마음이 떠오르며 피식 미소가 나기도했다.

많은 일중에 저에겐 가장 탐사가 되는 건 운전이었어요.

쨔란~ 내가 연수받을 터전입니다!

늦게 일어난 날에는 지각 안 하려고 버스를 타니까 돈은 돈대로 깨지고요.

여기는 보탬이 되는 말해 주시는 분도 참말 친절하셔서 평상시에 궁금한 점이있었다면 

맘 편하게 물어보실수 있을 거예요.

이래서 나는 바로 연줄을 드려서 보탬이 되는 말을 받게 되었는데 극도한 내가 원하는 시간으로 해서

 요일과 시간을 맞춰주시는데 나는 개인적으로 일석시간에는 차도 몹시 많아서 더 불안전하고 

근심이 되어서 아침 시간으로 간청을 드렸는데 교역체를 다니시거나 하는 분들 맞먹는 경위에는 

일석시간으로 해서 배울수 있기 까닭에 시간 윗사람없이 내가 원하는 대로 편하게 배울수 있다는 강점이있더라고요.

물론 이게 길 수도 곳하지만 중간에 쉬는 시간도 가질수 있고 이왕 주말까지 내포해서 요청할수 있어 가중없었어요.

자동차를 운전한다는게 꽤 겁이 나기두 하구 당장에 자동차가 없으니까 일부러 운전할 일두 없었거든요.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